RE/MAX KOREA Journal Vol.7 - Page 27

JOURNAL VOL.7 2017 이 확장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 때문이다. “그간 삼성권역에는 중대형 아파트 공급이 축된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개발 가시화 많았던 만큼 1~2인 가구, 사회 초년생 수요층 일산 킨텍스~삼성 GTX 노선이 뚫리면 삼 하고 지하철 신규 노선이 지나다니면 유동인 을 위한 소형 주택은 부족했다. 삼성권역 빌라 성역에서 서울시청까지 5분이면 이동할 수 있 구가 급증하는 만큼 일대 상권이 확장될 수밖 나 단독주택은 상가로 개발한다는 기대보다 게 된다. 현재 코엑스 도심공항터미널은 지하 에 없다. 투자자들이 찾는 빌라, 단독주택 매물 는 소형 주택 임대를 염두에 두는 것도 한 방법 1~2층으로 옮겨진다. 지하 1층에서 체크인한 은 3.3㎡당 5000만 원 선인데 시장에선 매물 이다.” 장진택 이사의 말이다. 뒤 지하 2층에서 공항버스를 타거나 지하철 9 을 내놓는 사람이 전무하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이 있는 강남역세권 땅 값이 삼성타운 준공 전후로 크게 올랐듯 삼성 영동대로에 서울역 2배 규모 복합환승센터 호선을 타면 김포·인천공항으로 이동하기가 훨씬 쉬워진다. 서울시는 통합철도역사가 조성되면 하루 권역도 현대차 효과를 본다면 광역 상권으로 삼성동 지하도시의 중심은 광역복합환승센 평균 역사 이용객이 4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 발전할 것이란 기대가 많다. 이 때문에 부동산 터다. 6개 철도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통합철 상한다. 이 지역버스 이용객도 하루 5만 명에 을 매수하려는 사람만 많고 팔려는 사람은 거 도역사와 버스환승센터, 도심공항터미널, 주 서 18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루 총 의 없다”는 장진택 리맥스코리아 이사 얘기도 차장, 상업·공공문화시설로 이뤄진 복합공간 58만 명이 광역복합환승센터를 거쳐 오가게 비슷한 맥락이다. 이 삼성역~봉은사역까지 이어지는 영동대로 될 전망이다. 삼성동 땅값이 강남역세권에 비견할 만큼 밑에 들어선다. 영동대로 지하공간 개발은 모든 사업이 비 지하 1층에는 중소기업 홍보 인큐베이터 슷한 시기에 통합 추진된다. 사업을 각각 추진 센터, 여행 라운지, 한류체험관 같은 상업·공 했을 경우 예상 사업비가 1조6200억 원 가량 한 전문가는 “처음부터 상업지구로 계획된 공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지상에는 코엑스와 인데, 서울시는 이른바 ‘원샷 개발’을 통해 약 강남역세권과 달리 영동대로 주변엔 주거지 GBC, 잠실종합운동장을 연결하는 보행 축이 4500억 원을 절감할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 역으로 지정된 곳이 많다. 상권이 뻗어나가려 만들어진다. 가 추산한 전체 사업비는 1조1691억원. 서울시 오를까라는 질문엔 전문가 의견이 다소 조심 스럽다. 해도 업종이나 건축이 가능한 건물 높이에도 버스환승센터는 지하 2층에, 삼성∼동탄 가 현대자동차그룹이 내놓을 공공기여금과 한계가 있다는 얘기다. 일대 상권이 발달하는 GTX 등 6개 철도 노선의 통합철도역사는 지 교통개선대책 부담금으로 5069억 원을 충당 데 필수인 토지 용도변경이 원활이 이뤄질지 하 3∼6층에 걸쳐 조성된다. 현재 47개의 시 하고 정부가 4105억 원, 민자가 2517억 원을 부 가 변수”라고 분석했다. 내·광역버스 노선은 두 배 수준인 90여개로 담한다. 삼성권역 빌라나 단독주택이 상업지로 탈 늘어난다. 2021년 말 교통망 구축 BɘN8ι B NY NθBȺ;9N*x^Bz+ޫٙNK8NȺNȹyIIɫ ^*xYN$RvFW'FW'2N**;NkBNkNxNBȹΫBN8jθقi{N{ȹΫNB#hNNɘB$RvFW'FW'2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