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시아 53호 small - Page 131

"양말 냄새 심해" 경찰에 체포된 인도 버스 승객 "5천억원 다빈치 예수 초상화, 아 부다비가 샀다" 인도의 한 버스 승객이 냄새가 심한 양말 때문에 체포됐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프라카시 쿠마르(27)는 인도 다람살라에서 델리로 가는 버스에 타고 있었다. 문제는 쿠마르가 신고 있던 신발과 양말을 벗으면서 발생했다. 승객들이 양말에서 나는 악취를 견디다 못해 "양말을 가방에 넣던지, 버리라"고 요청했지만 쿠마르는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곧이어 쿠마르와 승객 사이에 심한 언쟁이 벌어졌 고, 운전사까지 나서 "양말을 버리라"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쿠마르가 꼼짝하지 않자 승객들은 운전사에게 근처 경찰서 앞에 차를 세워 달라고 한 뒤 고소장을 제출했다. 쿠마르는 '공해' 혐의로 체포됐지만 곧 보석으로 풀려났다. 그리고 끝 까지 "내 양말에서는 악취가 나지 않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세계 예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로 화제를 모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 살바토르 문디'(구세주)를 산 구매자는 결국 아랍에미리트(UAE) 아 부다비 정부로 확인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경매업체인 크리스티를 인용해 아부다비 문화관 광부가 '살바토르 문디'를 구입했다고 전했다. 크리스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아부다비 문화관광부가 '살바토르 문 디'를 매입했다"며 "우리는 놀라운 미술품이 루브르 아부다비에서 일 반에 공개된다는 점이 기쁘다"고 밝혔다. '살바토르 문디'는 최근 아부다비에 개설된 프랑스 루브르 미술관 분 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세계서 가장 오래 뜬 ‘무지개’…9 시간 동안 하늘에 돼지 몸속에서 발견된 의문의 덩 어리…알고 보니 최대 7억 원짜 리 '담석' 지난달 대만 타이페이에서는 평소 볼 수 없었던 무지개가 모습을 드 러냈다. 잠깐 뜨고 사라지는 보통 무지개와 달리, 이번에 나타난 무 지개는 무려 9시간동안 사라지지 않았다. 현지 기상학자에 따르면 이러한 기록은 1994년 영국 셰필드에서 ‘세 계 최장시간 뜬 무지개’로 기록된 6시간 보다 무려 3시간 더 긴 것이 다. 해당 지역에 ‘사라지지 않는 무지개’가 처음 나타난 것은 지난 27일. 당시 6시간 내내 하늘에서 사라지지 않았던 무지개는 3일 후 같은 장 소에 다시 나타났고, 이번엔 3시간 더 하늘에 떠 있어 보는 이들을 놀 라게 했다. 대만 중국문화대학의 기상과학 전문가는 “6시간 넘게 무지개를 지켜 보면서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이렇게 오랜 시간 무지개가 떠 있다는 사실 자체가 기적과 다름없다”라고 말했다. 한 농부가 암퇘지를 도축하다 발견한 의문의 덩어리가 최대 7억 원에 달하는 담석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중국 산둥성 르쟈오시에서 사 L{ :;-:;&;%*:;):;& L'f:;):o:;-{ef:: ;$:';%b%;'::j{%::o:':;e: `l::j{'m:&{'`;'m:/;,: :-;%'n;);':::f::;$:;%:'/:g z {ef:::H:::):;e;'/: ;'m; ;";'a;%c::';'m;&'`:j{%:;%;,z;%o{f: ;': ;!'IȻ'm:o:l:;%*:o::.: ;!'I'`;a.;'m:;!;fe:&;);%b:/;)::g:k;!,z':j{%::g:;&::/:z/:;'f;'!;'z,: ;%;!':'::&::l;b{g;'m:;!'{'`;(!;aH;)${'f;efB%;!' ;);'f::/ 'm:o:::;(%z:g:;ef:;%:;):l:;'f:{!:o(':l;em;) ::;%c:);(.;': (!:.: ;%::{"H:$;(%{!':o:&'`:;%*::,:;ef:l-g;! z,z;'!;%b;&:::o:;'/:g;%oH {%H ,:;& z;a,;'m ;);'f::/ 'a;c$:;eh; B {'m::'{f%: eg;%a;";%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