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시아 53호 small - Page 126

월드뉴스 단골 식당 직원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팁 320만 원 준 손님 폭염 속 웅덩이 물 마시는 구걸 소 녀…아르헨티나, 분노와 충격 지난달 18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ABC 뉴스 등은 미국 워싱턴주 벨 뷰시의 브리프 인카운터 카페(The Brief Encounter Cafe)의 8년 단 골인 사업가 드웨인 클라크(Dwayne Clark, 59)가 선물을 했다고 전 했다. 그는 이 지역에서 실버타운을 운영하고 있다. 이 레스토랑을 자주 방문하는 클라크는 이날도 여느 때처럼 달걀 요 리, 베이컨 등이 포함된 브런치 메뉴를 주문했다. 총 식사 가격은 39.6달러(한화 약 4만 원)이었다. 그런데 클라크가 낸 팁은 그것을 훌쩍 뛰어넘는 3,000달러였다. 클라크는 이날 근무하고 있던 직원 줄리 윌슨(Julie Wilson, 42)에게 팁과 영수증을 조용히 남겼다. 하지만 너무 바쁜 점심 시간대여서 줄리는 그의 선물을 눈치채지 못 했다. 오히려 너무 팁이 많아 누군가 실수했다고 생각했지만 뒤늦게 편지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38℃가 넘는 폭염이 몰아친 아르헨티나의 한 빈곤 지역에서 한 어린 소녀가 더러운 웅덩이 앞에 무릎 꿇고 엎드려 고인 물을 마시는 충격 적인 모습이 세상에 공개돼 남미 사회에 분노를 일으켰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9일(이하 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매체 ‘미시 오네스 온라인’ 보도를 인용해 13일 오후 정오쯤 현지 도시 포사다스 에서 포착된 위와 같은 장면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소녀는 인근 지역에 사는 공동체 브아 과라니족의 일원으로, 도시로 나와 다른 아이들과 함께 구걸하던 중 갈증을 느끼고 마실 물 이 없어 웅덩이 물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브아 과라니족 사람들은 도시 사람들과 정부로부터 계속해서 금전적 인 지원을 받고 있지만, 그보다 이렇게 아이들이 도시로 나와 구걸해 얻는 수입이 커 아이들을 착취하고 있다고 현지언론은 설명했다. 자신 얼굴이 그려진 커피 한잔… 판다 똥으로 만든 휴지…한 통에 런던서 ‘셀피치노’ 첫선 7000원 바리스타의 커피 예술이 새로운 경지로 올라섰다. 런던의 한 카페가 손님의 얼굴을 커피 위에 그려 넣은 ‘셀피치노(Selfieccino)’를 선보이 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런던 옥스포드가에 위치한 ‘티 테라스’는 SNS로 얼굴 사진을 찍어 바 리스타에게 전송하면 카푸치노나 핫 초콜릿에 사진을 그려 넣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얼굴 이미지는 ‘치노’라는 이름의 기계를 통해 셀피치노로 재탄생 한다. 셀피치노가 완성되기까지는 불과 4분 가량으로 한 잔 가격은 5.75파운드(약 8400원)이다. 126 한아시아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쓰촨(四川)성 남서부에 위치한 한 제 지회사가 중국 자이언트판다보존 연구센터와 함께 판다의 배설물이 나 음식 찌꺼기로 만든 가정용 제지 상품을 내놓았다. 판다는 섬유질이 풍부한 대나무를 주식으로 먹는다. 대나무를 종 이로 만들 때 섬유를 추출하기 위해 과당을 분해해야 하는데, 판다 의 소화기관에서 이 과정을 자연적으로 거치기 때문에 경제 {'m:o:;%:k;!;.({'f;!):{'m: ;c$:: :;'/:g::;%;);({'m: c$:dn [Hzo:;'m:;'/:g;";'{%;-;":(;&";(%{'m: : :{'` { B';% '!;%b ;%oH ;& H;!(;'/:g;,a{(%z(:'/: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