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의 샘터 2017 Winter - Page 52

한국어 교육 칼럼 한류[韓流] 그리고 격세지감[隔世之感] 박사라 사모 이 제 막 중학생이 되었을 무렵이었습니다. 교회에서 중 할 수 있었습니다. 캄보디아에서는 까페나 음식점에서 한국 등부 전도사님이 저에게 다가와 이렇게 물으셨습니 가요를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습니다. 무더운 지역이라 문 다. “사라는 커서 뭐가 되고 싶니?” 어릴 적에 저는 하고 싶 이란 문은 활짝 열어놓고 모여 앉아 한국 드라마를 시청하 은 일이 아주 많았는데, 뭔가 국제적인 일을 하고 싶었고, 주 는 가족들의 모습도 자주 목격합니다. 캄보디아 학생들은 위에서 발표를 잘한다고 하니까 말하는 직업을 갖고 싶었습 한국 가수나 배우의 이름을 저보다 많이 알고 있을 정로입 니다. 그래서 그나마 좁혀진 것이 국제변호사, 외국인들을 니다. 때때로 어디서 왔는지 모를 한글이 크게 적힌 찜질방 가르치는 한국어 교사, 그리고 기자나 아나운서가 되어 해외 이나 태권도장 티셔츠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도 봅니다. 제 특파원으로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저의 대답을 들 가 있던 대학교의 한국어과에서 주최하는 한국어 경연대회 으신 전도사님은 고개를 갸우뚱 하시더니, “한국어 교사는 (특히, 한국노래대회)는 주변 학교 중고생들도 대거 참가할 좀 그렇다.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들이 과연 얼마나 있을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젊은이들 사이에서 한국적인 것은 곧 까?” 라며 의아해 하셨습니다. 멋스러운 것입니다. 돌이켜보면 그 시절은 정말 그랬습니다. 길거리에 외국인이 그런데 TV에서 한국 프로그램을 하도 많이 보다 보니 부작 지나가기만 해도 다들 흘끔흘끔 쳐다 ӪΐZ#΀.ZЃfִj>z#ЃV.#.Vsִ z3Nv.^òb#vgvЃwЃV0+vvS c cò£>Z#r.#3jP c bRv`Vc6`ZGz.#.ZӮ*@ Vp z@C .cvЃsVsִ z0+nv𰃲ê cVfvӲ^#0zc>..s^@cַZЃv6fp㮂0w@w*PCvN^#.΀V.#.n +C gV.0cVsַZЃC gv*P^vrpw3VpvЃî>wVӲpV#VpFsW0ZӲVZ#*׮.#.㮂0+^#*׮.#.ӮRSVvN^C0㮞3Vsַv^@2Vp cv`vӮ㲞z +;v.svЃvCn*P .v30z+vcfִ+.*PCvӪʃjP+ZӮssv`VsַZӪCrgv׶Vc0Bc^#*׮.#.ԃ"c^ +$ C"c.ccp^Vc*PCj3ZӮZC΀r*׮. +.V0NtVg.s#^@> .ccpVc6`CRv+ZbzC*׮.#.cV@jî cvtv㲞> Vcְ+ `~Ѓ^#vZӮZ0d*Pz.pw^@z.+Μ#v3vЃvrpNt bzC*׮.#.+v> .`+ ;vGVgwvӲ^#6`s2fP c"^#v..s^C*Pb+b#VcZ#6`vvЃbz^Cp3ZӲ΀z#^#V0+z.#.vrpfW îBc΀z#*PVsַ2GfP+^ӶJ7vsVscwb*׮.#.+*PӮRSV^Cp ӮӲp~VpvV+0.@(+"sz@v`c(܃ʣjb)oVsײvDӶ^cVc*Pfַ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