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의 샘터 2017 Winter - Page 38

간증 및 수필 한 분이십니다. 오클라호마 생활의 크고 작은 감사를 다 쓰 없어보일 때에도 감사거리를 찾게 되었고, 기록하는 순간 뿐 자면 정말이지 몇 장도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끔 2시간 아니라 하루 생활 중간중간에 감사하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들 반 거리의 H마트에 가서 사오는 떡 두어팩이 주는 만족, 아 게 되었고요. 제 상황이야 뭐 그리 크게 변한 것은 아니지만, 이들과 놀러 갈 좋은 장소가 없으니 시골 구석 여기저기 누 넘어진 자리에서도 불평하고 싶은 상황에도 주께서 제 앞에 비며 느낀 행복, 짧은 영어로 사귄 미국인 친구들을 통해 아 허락해주신 작은 돌멩이, 일상 곳곳에 숨겨두신 보석들을 발 이들과 저희가 사랑을 받고주고 함께 어울어지는 기쁨, 한국 견하는 연습이 조금은 더 되어서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교회가 없어 가게 된 미국교회에서 배운 것은 또 얼마나 많 은지.. 주 예수와 동행하면 그 어디나 하늘나라 우리 주님은 얼마나 좋은 분이신지요. 좋으신 주님이 우리와 산에도 들에도 어디도 함께하신다니 이 얼마나 엄청난 복인 지요. 흉년지에서도 주님의 풍성을 누리게 하시고, 비가 오 는 중에도 주님의 햇살이 우리를 비추시며, 전천후 감사를 배우게 하시는 주님께 감사합니다. 주와 함께하면 그 어디나 하늘나라인 이 동행의 특권을 주신 주님을 높여드립니다. 우 리의 상황과 상관없이 누구도 줄 수 없는 평안을 주시는 우 리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랄리에서든 또 다른 어디에서든 주 와 함께 하며 하늘나라를 누리게 하실 주님을 기대합니다. 사랑하는 랄리 교회로 돌아와 예수님 안에서 함께 교제하게 하시는 예상 못한 이 은혜를 감사하며, 다시 만나 뵌 반가운 [로아, 하임자매] 성도님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이렇게 적다 보니 감사만하면 살았던 것 같지만 사실 처음 엔 불평불만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객관적으로 충분히 불평 할 만한 상황이기도 했다고 스스로 위안 삼아봅니다..;;) 그 럴 때면 영문 모르는 남편이 그 짜증을 다 받아주어야 했었 지요. 아무튼 그렇게 지내던 어느 날 둘째 하임이와 산책을 나갔는데 아이가 주차 턱에 걸려 아스팔트에 철퍼덕 엎어졌 습니다. 그런데 울고불고 하는 대신에 넘어진 자리에서 자기 눈앞에 보이는 작은 돌멩이 하나를 주워 들고는 좋다고 웃는 딸아이의 모습을 보며 감사하는 마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함을 깨닫기 시작했습니다. 누구나의 삶이 그렇듯이 안 좋은 점 부족한 점을 보자면 끝이 없지만, 우리 일상 속에 허락해 주신 주님의 작은 선물들을 발견해가는 것이 우리 주님을 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