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의 샘터 2017 Winter - Page 32

간증 및 수필 신앙이 없던 사람에게 신앙이 생긴다는 것 마하나임 도진웅 어 느 저자가 그러하였듯 세상은 큰 믿음 세 가지로 발 한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고향은 30여 가구 정도가 살고 있 전되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돈, 제국, 종교. 세 는 시골이며 부모님은 농사를 짓는다. 대체로 불교 문화권이 가지 모두 실체가 없다는 점에서 그 맥을 같이하지만, 종교 었으나 종교에 대한 강요는 부모님으로부터 없었다. 는 인간의 사익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돈과 제국과는 다른 성격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신앙을 가지고 있다. 누군가는 DNA처럼 신앙을 타고 나기도 한다. 누군가는 힘들어서, 누 군가는 너무 좋아서, 누군가는 호기심으로. 모태신앙과 같이 태어나자마자 믿음에 관한 지속적 교육을 받고 습관을 길러 온 것과 후천적으로 신앙이 생기는, 혹은 신앙을 알아보고자 하는 접근법엔 완전히 다른 메커니즘이 있을 것이다. 나는 이 글에서 비신앙인이 신앙인이 되어보려 할 때 느끼는 감정 을 나의 시선으로 얘기해 보고 싶다. 혹자는 믿음과 농사가 비슷한 성격을 지닌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실질적으로 농사를 지어본 사람은 그렇게 생각하 지 않을 것이다. 창조론을 믿는 기독교적 신앙과, 성장과 수 확에 기인하는 농사는 그 저변이 아예 다르다고 생각한다. 이 기본적인 배경의 차이가 초반 공동체 생활을 함에 있어 서 한결 같은 고통을 안겨주었다. 내가 느낀 이미 신앙을 가 지고 있는 분들의 공통적인 모습은 믿음이 없는 것을 굉장히 의아해 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비신앙인이 보았을 때 도리어 신앙을 가지고 있는 모습이 이해가 되지 않는 것과 같은 맥 신앙을 가지고 있지 않던 사람이 신앙을 가지게 되거나 호기 락일 것이다. 그렇다고 믿음이 없는 사람이 믿음을 있는 사 심이 생기는 것은 사실 지극히 ‘기적’과 같은 일이다. 신앙을 람의 믿음을 없애버리려고 하진 않는다. 근데 여기서 중요한 가져보지 않은 사람은 그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하기 때문 것은 믿음이 있는 사람은 믿음이 없는 사람에게 믿음을 심으 이다. 세상은 필요에 의해 굳이 힘들이지 않아도 위안을 받 려고 한다는 것이다. 이 부분이 예수님의 지상명령과 관련된 을 수 있는 장치들을 많이 마련해 놓았다 (이것이 일순간적 전도 및 선교에서 기인하기 때문이란 것을 이해하는 데는 오 이고 공허함 vӮ `.Cv>gcVs.*PVWvNs~ ӲV(zp.svЃ㮂.+.Vc6Sv>zSvVc0CVcЃ^ZӮ>z` î.*PvӮ.+vӪvs2pwgVcî*PZӮ׮. c*PVVsִ+^CpӪCp Ӯ.W WrpvӪ̃z^@NZӲf#V`+ czvӮv*P׮>gӮ3 c0Bc^#΀vӮpvVЃî>C^@2+ Ӫ2c~v0^vӮ>׮>gЃwfsv7Vc.êִ +v3vSv^vӪ3>êִN^@vcVp.+vӮv`>Sp zG^3.vӲ^#6` g.ײv3rp+'BpNv`Ӳ*pZӮ*C cv`#v3vv3vӮz^@2+Vpbò.vЃ363 Ӯ΀.vЃ.SZӲpzCv `+z#^#.^Cpb c^@2Vp zGvǶz b#"c.cv`v+bssb.*Pv森.Vc.êִVgwc~Crv¤+Wrpbò.vJ΃z@Z#΀.svЃvc~êִ森+oVc.~ `森o0Bc*Pv󮂣v`W^CpbCVp+>vЃBc^#6`vv3v΀z#*P z3vЃVv0+vЃ^*P z3v2Vc*P*ײvЃ ӲvvӮЃò£΀Z `+Ѓ z3v2VcN'VЃӲv.*PvӮ.*ײ^P+z vӲrz#.*P bCVpvӶn^@V30Bc^#.VӮv0(+"sz@v`c(܃ʣj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