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의 샘터 2017 Winter - Page 31

🙇 다시 대림절에🙏 이해인 씀인데, 그 날은 유독 마음에 남았습니다. 하나님의 선하심 을 더이상 의심하지 않기로 한 저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 니다. 물론 그 전에도 하나님의 귀한 자식이었지만, 이제 아 때가 되면 어김없이 떠오르는 밝고 둥근 해님처럼 당신은 그렇게 오시렵니까? 기다림밖엔 가진 것이 없는 가난한 이들의 마음에 당신은 조용히 사랑의 태양으로 뜨시렵니까 기다릴 줄 몰라 기쁨을 잃어 버렸던 우리의 어리석음을 뉘우치며 이제 우리는 버지를 알아보고 구원의 은혜로 다시 난 아들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영접하고 침례를 받기까지 하나님께서 매순간 저 와 함께 하셨음을 믿으며, 넘치는 은혜로 인해 감사한 마음 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물론 이 모든 은혜가 랄리제일침례 교회 최동갑 목사님을 비롯한 교회 모든 분들을 사용하셔서 기다림의 은혜를 주신 것입니다. 가까이에서 항상 마음 써주신 김영수, 김지 새롭게 고마워합니다. 혜 집사님, 그리고 김지환 형제님 (목자님이라서^^) 감사합 기다림은 곧 기도의 시작임을 니다~. 다시 배웁니다 마음이 답답한 이들에겐 사실, 제 자신은 하나님을 알고 나서 크게 달라진 게 없는 것 같아 부끄럽기까지 합니다. 아직도 목사님 말씀 중에 졸기도 문이 되어 주시고 하며 (너무 죄송합니다. ^^;;) 아내에게 기분 상하는 말도 하 목마른 이들에겐 며, 속으로 누군가를 미워하기도 합니다. 아마 부족한 점을 구원의 샘이 되시는 주님 나 저는 말씀대로 행하기를 노력하고, 기도로 모든 일에 나 절망하는 이들에겐 희망으로 아가며, 하나님께 영광 돌릴 수 있는 삶을 살기로 결정하였 슬퍼하는 이들에겐 기쁨으로 오십시오 앓는 이들에겐 치유자로 갇힌 이들에겐 해방자로 오십시오 이제 우리의 기다림은 잘 익은 포도주의 향기를 내고 목관악기의 소리를 냅니다 어서 오십시오. 주님 나열하면 이번 순샘을 그것만으로 채울 수도 있습니다. 그러 습니다. 다시 한 번 아버지 하 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