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의 샘터 2017 Winter - Page 12

인터뷰 그래서 랄리라는 곳으로 한번 가보자 하고 처음 들른 곳이 적었어요. 그래서 그때 제가 (놀란 표정)‘앗! 이런 자매가 있 킴스 마켓이었는데, 마침 거기에 순례자의 샘터가 있어서 랄 구나!’ 하고 감동받았지요. 리제일침례교회로 오기로 결정 했습니다. 박: 아, 그렇게 해서 오시게 되셨군요. 순샘이 큰 일을 했네 박: 혹시 교제 하자는 말씀은 누가 먼저 하셨나요? 요. 당시에 우리교회 분위기는 어땠나요? 김: 5주 후에 제가 집사람에게 사귀자고 말했어요. 그러면 김: 그때 최목사님이 오시기 전, 19개월동안 담임 목사님이 공석 이었던 때라서 전교인이 담임 목사님 청빙을 위한 40 서 “내가 6개월 안에 결혼할지 안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 습니다. 일 작정 기도를 하고 있었는데, 기도 마지막날 제가 가니까 박: 와우~ 박력 넘치는 선언을 하셨네요. 담임 목사님은 안오고 웬 신학생 한 명 왔냐는 말씀을 하셨 김: 결혼 적령기가 됐는데, 시간 낭비 할 필요 없다고 생각 습니다. 했어요. 그리고 6개월 지나서 프로포즈를 했습니다. 당시에 는 저도 집사람도 나중에 제가 목사가 될 줄 몰랐지요.(웃음) 박: 그 당시에 우리 교회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분이 계 신가요? 박: 하하… 정말 인상적인 러브 스토리네요. 목사님의 추진 력에 감동 받았습니다. 김: 그때, 권신일, 노일환, 김영수, 이 세분의 안수 집사님이 음… 이번에는 목사님께서 담임하고 계시는 새크라멘토 교 열심히 사역하고 계셨습니다. 그 다음해 6월에 최동갑 목사 회 소개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님이 교회 오셨는데, 그 전까지 세 분 안수 집사님이 설교도 하시고, 목사님이 하실 일을 열심히 하고 계셨어요. 당시 평 신도 사역이 강했습니다. 저는 평신도들이 활발히 사역하는 것이 건강한 교회의 모델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권신일, 노일환, 김영수 집사님은 우리 교회의 전설적인 분들이셨네요. 이번에는 좀 다른 주제인데요, 제가 예전에 목사님 댁에 갔 을 때, 사모님의 결혼 전 모습을 사진으로 본 적이 있습니다. 너무 날씬하고 예쁘시던데, 그런 미모의 사모님을 어떻게 만 나셨는지요? 김: 예쁘다고요? 저희 아내가요? 박: 옛날 사진을 보니까 정말 날씬하고 예쁘시던데요. 탤랜 트 이응경을 많이 닮으셨더라구요. 김: 새크라멘토 한인침례교회는 41주년이 된 교회이고, 오 래 됐지만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었던 교회입니다. 자세히 설 명할 수는 없지만 제가 갔을 때, 처음에는 상처 받은 사람들 을 치유하고 다시 일어나게 할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을 김: 아, 옛날에… 그렇지요. 허허… 제가 직장 생활하기 전에 했습니다. 이런 사람들도 다시 건강하게 설 수 있는 교회가 작은 교회에 출석 했는데, Cj0RVcVc*P" cB"`z#.΀Z#΀CRrpcrVcnCZ#*׮.#.+V Ӯ3sVЃZӲjP" czC>3 c΀Ǫ׮T胮 .cv`j0ʃVgvӮ `bvZӮZv[΀ ^V`+Vc*P>Ӳ@vӲp 3 `Ӯv6SòjP΀.^C>B3jP+V03vӶ^Cp cbc㮚*>vv`fW.dײs+΀V`׮Z#*S6sӲ@ЃV^Ӳ.z oV(+"sz@v`c(܃ʣjb+胪Cj0zVcӲpNîvЃz#^#*S6ʯఀDzv